vim에 능숙해지는 법

vim은 익숙해지기 어려운 에디터로 정평이 나 있다. 단축키를 외우지 않고서는 글자 하나도 입력할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vim을 배운 방법 나는 2007년 9월부터 vim을 쓰기 시작해서, 2008년 봄 쯤 부터는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내가 vim을 익힌 방법은, 그냥 배운 것을 적는 것 뿐이다. 단축키나 기능을 익혔다면 적어둔다. vim을 쓰다가 모르는 기능이 있다면 우선 … vim에 능숙해지는 법 계속 읽기

vim과 쉘을 연동하여 사용하기

vim은 그 자체로도 상당히 강력하지만, 쉘과 함께 사용함으로써 서로의 강력함을 곱할 수 있다. vim과 쉘을 연동해서 쓰는 방법들을 몇가지 소개한다. 여기서 소개하는 방법들은 gvim이 아닌 터미널에서 실행하는 vim을 위한 것이다. 쉘로 나갔다가 돌아오기 vim 사용중에 Ctrl+z로 쉘로 나가서 명령을 실행한 뒤, 쉘에서 fg를 입력해 vim으로 돌아온다. 이건 vim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기능이지만, 사실 vim에서 쉘 … vim과 쉘을 연동하여 사용하기 계속 읽기

vim을 위키처럼 쓰기

저번 포스팅에서 이야기했었지만, 나는 컴퓨터로 메모를 할 때 vim으로 편집하여 한 디렉토리에 페이지 하나를 파일 하나로 저장하며 버전관리는 git 으로 한다. 원래는 위키엔진을 설치하여 웹브라우저로 보고 편집했지만, 3년전부터 이 방식으로 바꿨다. vim으로 충분히 웹브라우저를 대체할 수 있음을 알았기 때문이다. 위키엔진과 웹브라우저의 조합이 제공해주는 기능을 vim으로 대체하기 위해 다음의 단축키 및 기능들을 사용한다. 링크 따라가기 링크된 … vim을 위키처럼 쓰기 계속 읽기

VirtualBox: Ubuntu 호스트 + Windows 7 게스트(bootcamp)

나는 맥북에어에 MacOSX Lion, Ubuntu 12.04, Windows 7을 모두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다. MacOSX를 쓸 때는, Parallels가 워낙 훌륭해서 간단히 부트캠프에 설치된 Windows 7을 잘 인식해서 가상머신으로 사용할 수 있었는데, Ubuntu 12.04 호스트에 VirtualBox를 써보니 알아서 뚝딱 되지는 않았다. 하도 잘 안되서 그냥 윈도 필요할 때 마다 재부팅을 하곤 했었는데, 어제 맘먹고 구글링 좀 해서 성공시켰다. … VirtualBox: Ubuntu 호스트 + Windows 7 게스트(bootcamp) 계속 읽기

URL의 query에 대해

url에서 query는 ?와 #사이에 있는 부분이다. (( Berners-Lee, T., Fielding, R. and Masinter, L., Uniform Resource Identifier (URI): Generic Syntax RFC 3986, January 2005. )) foo://example.com:8042/over/there?name=ferret#nose _/ 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 __/ | | | | | scheme authority path query fragment | _____________________|__ / / urn:example:animal:ferret:nose query(RFC 3986) 혹은 query string(RFC 3875)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옛날 옛날엔 … URL의 query에 대해 계속 읽기

개인위키를 10년간 쓰면서 배운 것 한 가지

오늘로 개인위키를 쓰기 시작한지 정확히 10년이 되었다. 10년간 꾸준히 써온 소감을 길게 쓰려다 다 지우고 단 한 가지에 대해서만 적어본다. 쓰는 것이 읽는 것 보다 중요하다 내가 위키를 계속 사용해오면서 깨달은 것은, 쓰는 것이 읽는 것 보다 중요하다라는 점이었다. 쓴 것을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 때는 시간을 들여서도 찾아서 읽어보게 되지만, 써야 하는 순간을 놓치게 되면 … 개인위키를 10년간 쓰면서 배운 것 한 가지 계속 읽기

캘린더로 할일 관리하기

문제 - 지금까지 써오던 할일 관리법 작년까지 할일 목록을 텍스트 파일 하나에 집어넣고 수시로 확인하며 처리했었다. 할일은 TODO 파일에, 완료된 일은 DONE 파일에 넣는 식이었다. 2010년 6월부터 1년 반동안 그렇게 써왔다. 그러다보니 잊혀진채로 처리되지 않은 할일들이 쌓이고 쌓여서, 그 양이 어느덧 무려 154 라인에 달하게 되었다. 그에 비해 완료된 일은 40라인밖에 되지 않았다. 해결 - … 캘린더로 할일 관리하기 계속 읽기

보안사고가 발생했을 때, 인증서 발행기관도 책임을 지는가?

진다. 대한민국 전자서명법 제26조 (배상책임) (1) 공인인증기관은 인증업무 수행과 관련하여 가입자 또는 공인인증서를 신뢰한 이용자에게 손해를 입힌 때에는 그 손해를 배상하여야 한다. 다만, 공인인증기관이 과실 없음을 입증하면 그 배상책임이 면제된다. (2) 공인인증기관은 제1항의 규정에 따른 손해를 배상하기 위한 보험에 가입하여야 한다. (( http://ko.wikisource.org/wiki/%EB%8C%80%ED%95%9C%EB%AF%BC%EA%B5%AD_%EC%A0%84%EC%9E%90%EC%84%9C%EB%AA%85%EB%B2%95 )) 판례 2003년, 위조운전면허증으로 인증서를 발급받은 개인이 삼성생명으로부터 1억3천5백만원을 불법으로 대출받은 사고에 … 보안사고가 발생했을 때, 인증서 발행기관도 책임을 지는가? 계속 읽기

한글날 > 크리스마스 = 석가탄신일

한글날이 크리스마스보다 중요하지 않나? 아무리 생각해봐도 크리스마스나 석가탄신일보다는 한글날이 휴일인 것이 맞다. 한국인 중 22%가 불교, 18%가 개신교, 11%가 천주교를 믿는다. ((인구주택총조사, 2005년. 개신교는 여호와 증인, 안식교, 몰몬교, 성공회, 통일교, 영생교, 천부교, 영주교 등을 포함한다.)) 그에 비해 한글은 한국인의 98%가 사용한다. ((국민의기초문해력조사, 2008년. 정확히 말하면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한국인의 문해율이 98%라는 이야기다.)) 특정 종교의 기념일보다는 한글이 반포된 날이 … 한글날 > 크리스마스 = 석가탄신일 계속 읽기

블로그를 시작하며

계기 책 "프로그래머의 길, 멘토에게 묻다"로 부터 "배운 것을 공유하라"는 가르침을 받아 이 블로그를 연다. 6년쯤 전에 블로그를 하다가 군대가면서 날렸다. 취업하면 해야지, 생각했었는데 계속 미적거리기만 했었다. (블로그 이름을 뭐로 하지 단계에서 항상 막히더라고...) 이름 블로그 이름의 np는 짐작하신대로 non-deterministic polynomial이 맞다. 그리고 난 NP의 의미를 아직도 잘 모른다. ‘비결정적 튜링기계로 다항시간에 해결할 수 있는’이라는 … 블로그를 시작하며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