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바 리퍼블리카로 이직한 이야기

2016년 11월 20일, 나는 8년 10개월간 근무한 네이버를 퇴사하고, 그 바로 다음날인
21일 스마트폰 송금 서비스 토스를 만드는 비바 리퍼블리카에 입사했다.

입사를 결정하게 된 계기

작년 즈음부터 스타트업에서 일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
그 와중에 비바 리퍼블리카에서 보낸 구인 메일을 받고서 이직을 생각하게 되었다.

2주일 정도 생각을 해보다가 한번 면접을 보기로 결정하고 회신 메일을 보냈다. 나는
내가 좋아하는 서비스를 만들기를 원했고, 비바 리퍼블리카에서 만드는 토스는 UX가
굉장히 훌륭해서 매우 만족스럽게 쓰고 있다. 그것이 입사를 결정한 가장 결정적인
이유이다.

채용 과정

이후 진행은 일사천리였다.

10월 2일(일), 입사 제의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하고 회신
10월 4일(화), 오프라인에서 비바 리퍼블리카가 어떤 회사인지 이야기를 들음
10월 5일(수), 메일로 이력서 전달
10월 7일(금), 기술 면접
10월 10일(월), 최종 면접
10월 11일(화), 최종 합격 및 오퍼 받음
10월 12일(수), 오퍼 수락

면접을 보기로 결정하고 최종적으로 오퍼를 받아들이기까지 고작 10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정말 놀라운 속도였다.

퇴사 및 입사

10월 17일(월), 네이버 퇴직 신청
11월 5일(금), 네이버 마지막 출근
11월 20일(일), 네이버 퇴사
11월 21일(월), 비바 리퍼블리카 입사

2주간 휴가를 갖고 비바 리퍼블리카에 입사하였다.

여담

비바 리퍼블리카에 이력서를 보낸 날, 적립 서비스 도도포인트를 만드는 스타트업인
스포카에도 이력서를 보냈다. 스포카는 오픈소스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는 점이
매력적이어서 관심을 갖고 있던 회사였다.

하지만 아쉽게도 스포카에서 서류 전형 합격 메일을 받았을 때는 이미 내가 비바
리퍼블리카의 오퍼를 받은 뒤였기 때문에 스포카의 면접을 보는 일은 없었다.
스포카의 채용 프로세스가 느리지는 않았지만 비바 리퍼블리카가 너무나도 빨랐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